유관기관 및 장애계소식

제목 후유장애의 무서움, 희귀난치성질환 경험
작성자 해오름 등록일 2021-08-10 조회수 303

후유장애의 무서움, 희귀난치성질환 경험



매일 창가에서 햇빛에 비치는 내린 눈을 바라보며, 꼭 원래 생활로 돌아가리라. 마음먹었다. 그렇게 어느 정도 재활이 이루어질 만큼 병원 생활이 안정되자, 역시 지난번 병원과 마찬가지로 퇴원을 해야 한다는 통보가 날아들었다.

이번에도 아쉬운 마음을 막을 수가 없었다. 이제 재활이 자리 잡혀, 뭔가 성과가 나타나기 시작하는데, 퇴원이라니!! 마음속에서 끊임없이 괴로운 고민이 아우성쳤다.

하지만 별다른 도리가 없었다. 병원에서 나가라는데 무슨 수로 버티겠는가, 결국 만들어둔 안정적이고 보람 있는 생활 루틴을 다 버리고 새로운 도전을 할 수 밖에 없었다. 바로 재활전문 병원에 입원하는 것이었다. 하지만 가기 전 또 한번의 기적과도 같은 일이 벌어졌다.

퇴원이 다가와 급하게 혼자 일어서는 연습을 하고 있던 차였다. 그냥 일어서는 것도 아니고 흔들리는 불안정한 지면에서 혼자 일어서는 연습이었다. 매번 실패하였었는데, 가기 전 마지막 재활 날 성공해버린 것이다. 말로 할 수 없는 기쁨이었다. 점점 더 비장애인으로 돌아갈 것 같은 기분이었다. 다시 내 생활을 되찾으리라.

그렇게 한껏 고취된 상태로 재활병원에 입원하게 되었다. 난생 처음 가본 재활병원이란 곳은 대규모 훈련소 느낌이었다. 대학병원에서 몇 명 없었던 물리치료사들이 수십명! 각각 환자 한명 씩과 짝을 이루어 재활에 전념하고 있었다. 덕분에 그런대로 첫인상이 좋았다.

게다가 나와 짝을 이루게 된 물리치료사 선생님들도 굉장히 좋은 분들이셨다. 오전 시간, 오후 시간이 달랐는데, 두 분 다 책임감이 강하신 분들로 보여 불안한 마음을 조금은 안심할 수 있었다. 무엇보다 희귀병에 걸린 나를 보며 진심으로 대해주었고 그 점에 지금까지도 감사하고 있다.

완전히 새로워진 환경을 보며, 그래도 나는 원래 생활로 돌아가겠노라 계속 스스로를 조이고 있었다.

출처 : 에이블뉴스

이전글 제주서 관광할땐 내비가 인도 폭까지 계산해 휠체어 길 알려줘요 2021-08-10
다음글 발달장애인 관점에서 되돌아 본 도쿄올림픽 2021-08-10
목록